세종시 보건환경연구원, 소 결핵병 정기검진 강화 등 근절대책 추진

올해 관내 사육 젖소 4800마리, 한육우 4300마리 검사

박은철 | 기사입력 2021/04/05 [07:26]

세종시 보건환경연구원, 소 결핵병 정기검진 강화 등 근절대책 추진

올해 관내 사육 젖소 4800마리, 한육우 4300마리 검사

박은철 | 입력 : 2021/04/05 [07:26]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세종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소 결핵병 청정화를 위해 관내 농가에서 사육 중인 젖소와 한·육우에 대한 결핵병 근절대책을 추진한다.

소 결핵병은 체중감소·호흡기 질환을 야기하는 제2종 가축전염병으로 사육농장에 큰 경제적 손실은 물론, 드물지만 사람에게도 비살균 우유나 호흡기를 통해 감염 가능성이 있는 인수공통 전염병이다.

이에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매년 소 결핵병 발생 방지를 위해 관내 한·육우 농장 간 소 거래 시 반드시 결핵검사 실시하도록 하고 젖소 전체를 대상으로 현장 출장을 통한 정기 검진 등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정기검진 시 타 시도 결핵병 발생과 역학적으로 관련된 농장 및 과거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우선 검사를 실시하는 등 선제적 예방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될 경우 양성축 살처분 및 동거축에 대한 재검사 등을 실시, 추가 발생 및 전파 최소화에 주력한다.

윤창희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소 결핵병은 인수공통전염병으로서 선제적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한 질병”이라며 “관내 사육농가와의 협조를 통해 빈틈없는 질병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세종특별자치시 9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