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에 ‘고품격 도심형 생태수목원’ 두 곳 조성된다

수원수목원 조성사업 차질 없이 진행, 2022년 완공 예정

강승일 기자 | 기사입력 2021/03/31 [07:37]

수원시에 ‘고품격 도심형 생태수목원’ 두 곳 조성된다

수원수목원 조성사업 차질 없이 진행, 2022년 완공 예정

강승일 기자 | 입력 : 2021/03/31 [07:37]

수원시에 ‘고품격 도심형 생태수목원’ 두 곳 조성된다


[세종타임즈] 수원시에 시민들이 언제든지 편리하게 찾을 수 있는 ‘고품격 도심형 생태수목원’ 두 곳이 조성된다.

서수원권인 장안구 천천동 일원에는 ‘일월 수목원’, 동수원권인 영통구 원천동 일원에는 ‘영흥수목원’을 조성하고 있다.

두 수목원 모두 오랜 준비를 거쳐 지난해 하반기에 공사를 시작했고 차질 없이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일월수목원은 일월공원 내에 10만 1500㎡ 규모로 조성된다.

체계적인 식물 수집·연구, 생태 보전, 생태 교육 등 공익적인 역할을 하는 수원시의 ‘생태랜드마크 수목원’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영흥수목원은 14만 5400㎡ 규모로 조성된다.

논 경작지, 둠벙·산림 등 기존 자연생태 환경을 최대한 보존하고 활용할 예정이다.

정원을 전시하고 생활 속 식물 가꾸기 문화를 보여주는 ‘정원문화 보급형 수목원’이다.

일월수목원에는 ‘생태정원’과 ‘웰컴정원’, 전시온실, 방문자센터 등이 들어선다.

지상 1층·지하 1층 규모 방문자센터 건립을 시작으로 예정된 공정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일월수목원은 광교산·칠보산 등에 자생하는 수원시 주요 식물자원, 희귀·멸종위기 식물자원을 계승·보존하는 역할도 한다.

수원시와 연관된 식물자원을 수원시의 역사·문화와 접목해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방문객들에게 소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영흥수목원에는 3422㎡ 규모의 비지터 센터와, 전시온실, 주제정원, 생태숲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주제정원은 기존 논경작지의 일부를 남겨 경관을 전시하는 ‘논 전시원’과 다양한 수국을 볼 수 있는 ‘수국원’, ‘그래스원’, ‘암석원’ 등으로 구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존 숲은 중부온대수림의 천이 과정을 전시하는 ‘생태숲’으로 조성한다.

숲속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일월·영흥수목원은 ‘도심형 지역거점 수목원’으로 조성돼 수원을 대표하는 관광자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일월수목원 조성에 따른 경제적 효과도 기대된다.

2017년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수원 수목원 조성공사 타당성 조사’에 따르면 일월수목원 조성 사업의 B/C는 1.489, NPV는 275억 3700만원이었다.

B/C가 1 이상이면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

지역경제 파급 효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은 경기도 내 생산 유발액 226억원, 부가가치 유발액 77억원, 취업유발 인원은 172명으로 분석했다.

영흥수목원이 들어서는 영흥공원은 1969년 공원 지정 후 재정 확보의 어려움으로 인해 공원으로 조성되지 못했다.

‘도시공원일몰제’ 시행에 따라 2020년 7월까지 공원을 조성하지 않으면 도시공원에서 해제돼, 난개발을 막으려면 공원 조성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수원시는 ‘민간공원 특례사업’ 방식을 전국 최초로 추진해 영흥공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민간공원 특례제도는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을 민간자본으로 조성한 후 수원시가 기부채납을 받는 형식이다.

공원 조성에 투입되는 막대한 예산을 절감하고 난개발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목원은 그 도시의 문화적 수준을 보여주는 공간”이라며 “일월·영흥수목원이 시민들과 호흡하며 수원의 품격을 보여주고 자연을 보전하는 특별한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수목원은 시민들이 편하게 찾을 수 있는 휴식처이자 수원을 대표하는 관광자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세종특별자치시 9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