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유역환경청, 생태계변화관찰 대상지역에서 희귀 조류 관찰

국내 희귀조류인‘붉은부리흰죽지, 적갈색흰죽지, 북미댕기흰죽지’대전 갑천과 세종 금강에서 관찰

박은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18:44]

금강유역환경청, 생태계변화관찰 대상지역에서 희귀 조류 관찰

국내 희귀조류인‘붉은부리흰죽지, 적갈색흰죽지, 북미댕기흰죽지’대전 갑천과 세종 금강에서 관찰

박은철 기자 | 입력 : 2021/01/12 [18:44]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금강유역환경청이 생태계변화관찰 대상지역인 대전 갑천과 세종 합강습지에 대한 생태 모니터링 중에 길잃은새이자 희귀 조류인 붉은부리흰죽지, 적갈색흰죽지와 북미댕기흰죽지를 지난 주에 관찰했다고 12일 밝혔다.

 

대전 갑천에서 관찰된 붉은부리흰죽지는 유럽, 북아프리카, 중동, 인도, 몽골에 분포하는 종이며, 1998년 한강에서 관찰된 뒤 주남저수지, 시화호, 형산강, 금강, 곡교천 등에서 겨울에 매우 드물게 관찰되고 있다.

 

또, 금강 본류에 위치한 세종 합강습지 인근에서 적갈색흰죽지와 북미댕기흰죽지가 관찰되었는데 적갈색흰죽지는 유럽, 북아프리카, 중동, 인도, 중국 서부, 동남아시아에 분포하며, 한국에는 겨울철새로 극소수가 도래하지만 최근 관찰기록이 증가하고 있는 종이다.

 

북미댕기흰죽지는 2014년 충주와 서울에서 암컷이 관찰되면서 국내에서 최초로 기록되었으며, 수컷은 이번에 처음 관찰되었다. 북미댕기흰죽지는 북아메리카대륙에 분포하는 종이며, 길을 잃고 한국에 도래한 것으로 추정된다.

 

금강유역환경청에서는 자연환경 보전가치가 높은 생태계변화관찰 대상지역 15개소를 지정·관리하고 있다.

 

생태계변화관찰 대상지역은 생물다양성이 풍부하거나, 멸종위기야생생물의 서식지·도래지 등을 대상으로 지정하고, 매년 야생생물의 서식지 및 생물상의 변화상태 등을 관찰하고 있다.

 

박하준 금강유역환경청장은 ‘길잃은새로 파악되지만 희귀 조류가 우리 지역에서 발견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다양한 생물 종을 파악하고 보호하는 데 힘을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전국적인 야생조류 AI 고병원성 검출에 따른 감염 및 확산방지를 위해 탐조 등을 위한 철새 도래지 출입을 자제하고, 조류 폐사체 발견 시 즉시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세종특별자치시 8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