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계 둘레길 등 국가지점번호판 설치

재난·사고 발생 시 위치 안내·인명 구조에 활용

박은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6/28 [06:59]

세종시계 둘레길 등 국가지점번호판 설치

재난·사고 발생 시 위치 안내·인명 구조에 활용

박은철 기자 | 입력 : 2020/06/28 [06:59]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세종시가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세종시계 둘레길 등 주요 등산로 5곳에 국가지점번호판 54개를 설치했다.

 

국가지점번호는 산악‧강변 등 도로명주소가 부여되지 않는 비거주지역의 위치정보를 표시하는 번호로, 한글 2자리와 숫자 8자리로 구성된다.

 

특히 재난·사고 등 응급상황 발생 시 설치된 국가지점번호판의 번호를 119에 알려주면 신속한 현장 출동이 가능하다.

 

이번에 설치한 국가지점번호판은 ▷세종시계 둘레길 9구간(동림산·망경산) 19개 ▷둘레길 3구간(장군산) 8개 ▷연동면 황우산 7개 ▷연동면 아미산 2개 ▷원수산 둘레길 18개다.

 

최필순 토지정보과장은 “시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국가지점번호판을 지속적으로 설치·관리할 계획”이라며 “응급상황 시 신속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국가지점번호판을 적극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