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잠 깨운 단독경보형 감지기 인명피해 막았다

금남면 감성리 목조주택 화재…신속한 신고·대피 이끌어

박은철 | 기사입력 2020/06/02 [14:50]

낮잠 깨운 단독경보형 감지기 인명피해 막았다

금남면 감성리 목조주택 화재…신속한 신고·대피 이끌어

박은철 | 입력 : 2020/06/02 [14:50]

 

낮잠 깨운 단독경보형 감지기 인명피해 막았다


[세종타임즈] 목조주택에 설치된 단독경보형 감지기가 큰 피해로 번질 수 있던 화재를 막아냈다.

세종소방서는 지난 1일 낮 12시 45분경 금남면 감성리 한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로 약 900여 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전소됐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신고자 A씨는 집에서 낮잠을 자던 중 ‘펑’ 소리와 함께 단독경보형 감지기가 작동해 주위를 확인해보니, 부엌 쪽에서 화재가 번지고 있어 119 신고 후 소화기와 물을 뿌려 자체진화를 시도했다.

주택이 화재에 취약한 목조로 지어져 급격한 연소 확대로 인해 큰 화를 당할 뻔 했으나, 제때 울린 감지기 덕분에 신고자가 화재가 발생한 위치를 비교적 빠르게 인지해 신속하게 밖으로 대피할 수 있었다.

화재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발생 1시간 40여 분 만에 인명피해 없이 완전히 진화됐다.

해당 주택에 설치된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지난 2012년 2월부터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가 의무화됨에 따라 초기화재에 대응하기 위해 설치된 시설로 이번 화재를 통해 설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설치한 주택은 화재에 비교적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며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에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