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의면‘맛있는 동행, 행복찬’사업 재개

장애인·독거노인 등 30여 가구 주1회 국·밑반찬 지원

박은철 | 기사입력 2020/05/21 [07:23]

전의면‘맛있는 동행, 행복찬’사업 재개

장애인·독거노인 등 30여 가구 주1회 국·밑반찬 지원

박은철 | 입력 : 2020/05/21 [07:23]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세종시 전의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21일부터 코로나19로 지연된 ‘2020년 맛있는 동행, 행복찬’ 사업을 재개한다.

지난해에 이어 추진되는 맛있는 동행, 행복찬 사업은 장애인, 독거노인 등의 30여 가구에 주1회 협의체위원 및 봉사자가 직접 조리한 국과 밑반찬을 배달하고 안부를 살피는 민·관 협력 특화사업이다.

이날 전의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과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새마을부녀회, 전의면 청년회, 전의라이온스 클럽 등 지역단체 회원들은 전의영당교회에 모여 국과 밑반찬을 직접 조리했다.

만들어진 국과 반찬은 회원들이 직접 장애인과 독거노인 등 관내 취약계층 30여 가구에 전달했다.

특히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사업 실시에 앞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봉사자들에게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감염병 예방 수칙 등 사전 안전교육을 2회 실시했다.

또, 사업장 내 조리전후 방역소독, 배달봉사 차량 배달 전 소독 등 코로나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참석자 발열체크지를 상시 비치한 상태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했다.

전의면과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이번 사업으로 관내 복지사각지대가 완전 해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은일 면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식사에 어려움이 있는 이웃에게 영양가 있는 음식을 나눌 수 있어서 기쁘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들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따뜻한 사랑이 넘치는 전의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혜란 민간위원장은 “사랑이 가득 담긴 따듯한 국과 밑반찬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민이 행복한 전의’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