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기 신임 행복청창 취임 첫 행보, 코로나19 대응 현장점검

취임식 생략 후 6-4생활권 건설현장 방문

박은철 | 기사입력 2020/03/24 [21:39]

이문기 신임 행복청창 취임 첫 행보, 코로나19 대응 현장점검

취임식 생략 후 6-4생활권 건설현장 방문

박은철 | 입력 : 2020/03/24 [21:39]

 

▲ 이문기 신임 행복청장의 첫 공식 업무인 해밀리(6-4생활권) 부지조성공사 현장 점검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제11대 청장으로 부임한 이문기 신임 행복청장이 24일 취임과 동시에 해밀리(6-4생활권)부지조성공사건설현장을점검하는 것으로 첫 공식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문기 청장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국가적으로 총력을 기울이고있는 점을 감안하여 취임식을 생략하고, 곧바로 건설현장을 방문하여 코로나19 대응과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하였다.

 

코로나19로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차질 없이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건설현장 관계자들의 노력을 격려하는 한편, 현장 내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였다.

 

이 자리에서 이 청장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공정 지연이 발생할경우 6-4생활권 공동주택 입주와 학교 개교 지연등이 우려되므로, 코로나19 예방수칙의 철저한 이행을 통해 확산 방지에 노력하는 한편, 시공·품질관리및 안전사고 발생예방에도 최선을 다해줄 것”을당부했다.

 

한편 이문기 청장은 행복청장으로서 소신과 계획을 담은 취임사를 내부 행정망을 통해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이 청장은 취임사에서 “국가적 과제인 행복도시 건설을 책임지게 되어어깨가 무겁다”며, “국토교통부에서 국토·도시·주택등의 업무를 수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도시건설에 이바지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도시건설 2단계(‘16~’20)가 완료되는 중요한 시기인만큼 그 간 노력해 온 자족기능 확충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구체적체감성과를 창출하는 한편, 지역과 상생하는 광역발전 선도모델 구축, 세계적인 스마트 행정도시 조성등 3단계(‘21~’30) 도시완성을 준비하는 미래발전전략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복청 관계자는 “이문기 신임청장이 폭 넓은업무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행정중심복합도시를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하는 스마트미래도시로 만들어 나가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