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지역 맞춤형 인구정책 수립한다

인구정책위원회 위촉…실무추진단 간담회

한석훈 | 기사입력 2019/12/13 [10:13]

산청군 지역 맞춤형 인구정책 수립한다

인구정책위원회 위촉…실무추진단 간담회

한석훈 | 입력 : 2019/12/13 [10:13]
    산청군

[세종타임즈] 산청군이 13일 지역 실정에 맞는 인구정책을 수립·시행하기 위해 인구정책위원회를 구성·위촉하는 한편 실무추진단 간담회를 가졌다.

군은 이날 산청군과 군의회, 산청초등학교 등의 공공기관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민간부문 전문가 15명을 인구정책위원으로 구성·위촉했다.

위원회는 앞으로 산청군 인구정책과 중장기 발전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정책자문과 인구정책 시행을 위한 조정·협력 등을 담당하게 된다.

또 실무추진단 간담회에서는 각 분야 정책담당자들이 참석해 해당 분야별 의견을 교환하고 정책방안을 모색했다.

군에 따르면 2019년 현재 산청의 생산연령인구는 전체의 57.7% 수준이다. 평균연령은 53.7세로 65세 이상 인구가 35%를 차지한다.

군은 인구정책위원회 구성을 계기로 출산율 제고와 젊은 인구 유입 등 다양한 인구정책을 수립·시행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팽현일 산청부군수는 “우리 군은 저출산·고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우리 지역 실정에 맞는 인구정책 수립과 능동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인구정책위원회와 실무추진단이 머리를 맞대고 모든 세대가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산청군을 만들기 위해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