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효천지구 아파트 수돗물 ‘먹는 물 수질 적합’

인체에 무해, 음용에 전혀 문제없어

이현진 | 기사입력 2019/12/10 [15:10]

남구 효천지구 아파트 수돗물 ‘먹는 물 수질 적합’

인체에 무해, 음용에 전혀 문제없어

이현진 | 입력 : 2019/12/10 [15:10]
    광주광역시

[세종타임즈] 광주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11월 중순부터 12월 초까지 남구 효천지구 아파트 등에서 수돗물 이물질로 인해 샤워기 필터가 갈색으로 변색됐다는 민원에 대한 수질검사 결과, 모두 ‘먹는 물 수질기준’에 ‘적합’하다고 10일 밝혔다.

먹는 물 수질기준 : 일반 성인이 수질검사 항목의 물질이 함유된 물을 평생 매일 2ℓ 섭취하는 경우, 건강상 위해가 나타나지 않는 안전한 수준으로 결정된 값을 의미

상수도 수질연구소가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정수장 정수, 배수지, 소화전 등 급수과정별 7건, 민원발생 아파트 저수조, 수도꼭지 등 20건, 총 27건에 대해 실시한 샘플조사 결과, 모든 지점의 수질이 ‘먹는물 수질기준에 적합’으로 판정됐다.

이번 수질검사에서는 시민들이 불안해하는 샤워기 필터 착색 원인으로 의심되는 금속 이온류 5종에 대한 검사도 병행한 결과 망간, 아연, 구리 등이 극미량 검출됐고 인체에 무해하나 극미량의 망간이 염소와 반응하면서 산화됨에 따라 여과 필터가 변색된 것으로 진단됐다.

황봉주 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최근 계속된 수질 관련 민원으로 시민들이 갖는 우려에 대해 죄송하다”며 “광주시 수돗물은 동복호, 주암호의 청정 원수를 사용해 생산한 물이기 때문에 믿을만하며 시민들께서는 안심하고 마셔도 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