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기술센터,'농업미생물 활용 축사냄새 저감 효과 확인'

올해 시범사업 결과.내년 확대 추진키로

박은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09:42]

농업기술센터,'농업미생물 활용 축사냄새 저감 효과 확인'

올해 시범사업 결과.내년 확대 추진키로

박은철 기자 | 입력 : 2019/10/08 [09:42]

 

▲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세종시 농업기술센터가 시범사업을 통해 농업 미생물을 지속 살포 시 축사냄새를 줄이는데 효과가 있음을 확인하고 내년부터 사업을 확대 추진하기로 했다.

 

농업기술센터는 최근 대두되고 있는 축사 냄새 문제 해결을 위해 올해 초부터 축사 내 안개분무 시설을 설치해 농업미생물을 활용한 ‘축산 냄새저감 시범 사업’을실시했다.

 

이번 사업은 관내 한우 사육농가 2곳에서 유용미생물(EM) 및 고초균 450배액과 200배액을 주 1회씩 총 10회에 걸쳐 주기적으로 살포하고 복합악취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시범사업 결과 1회 분무 시 0.44ppm이던 복합악취가 5회 분무 시 0.21ppm, 10회 분무 시 0.01ppm까지 떨어져 살포 횟수가 증가할수록 감소하는 경향으로 나타났다.

 
조사 기간 강수 유무, 기압, 날씨 등 외부 기상여건에 따라 악취 농도가 일부 증감했으나, 농업미생물의 농도에 관계없이 살포 횟수에 따라 악취저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시 농업기술센터는 이번 실험을 통해 유산균과 효모균 등 혼합균을 사료와 배합해 먹일 경우 장내 유익미생물의 유지와 병원성 미생물 억제를 통해 분뇨의 악취저감 효과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농업기술센터는 내년부터 농업미생물을 활용한 축사 냄새 저감사업을 확대 추진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사업 추진 및 예산집행 계획을 마련해 내년 초 사업에 참여할 농가를 모집할 계획이다.

 

피옥자 친환경축산담당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농업미생물 공급이 축사 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내년 사업 확대를 통해 축사 악취 문제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