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금강 물 관리대책’ 대정부 건의문 발표

금강 물이용 어려움 해결하기 위한 종합대책 담아

박은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7/31 [16:38]

공주시, ‘금강 물 관리대책’ 대정부 건의문 발표

금강 물이용 어려움 해결하기 위한 종합대책 담아

박은철 기자 | 입력 : 2019/07/31 [16:38]

▲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공주시가 11만 공주시민의 뜻을 담아 금강 물의 종합적인 관리대책에 대한 대정부 건의문을 발표했다.

이는 정부가 오는 8월에 국가물관리위원회를 출범시켜 물관리기본법에 따른 물 정책을 논의하는데 따른 것이다.

김정섭 시장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우선 공주보와 백제보의 수문을 개방해 금강물을 맑게 하려는 조치를 존중한다고 밝히고, 시민들의 물이용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보완대책 마련을 건의했다.

이를 위해 신관동 쌍신지구의 농업용수 공급난을 항구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라버댐 및 양수장 설치를 비롯해 공주보·백제보 방류로 수위가 낮아진 금강변 인접 읍면동에 농업용 관정을 대량 개발해 용수를 공급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백제보 상류지역에 해당하는 우성면 일대 마을에는 상수도 급수구역 확충과 탄천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사업 등 금강에 인접했지만 양수시설이 없어 상습적 가뭄 피해를 입는 지역에 대한 대책도 거론했다.

이어 공주시민이 가장 큰 혜택을 누리고 있는 공주보 공도교를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보완해줄 것 그리고 공주보와 백제보로 유입되는 오염원을 사전에 정화시킬 수 있는 마을하수도를 유구천과 정안천 인근 마을에 설치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와 함께 금강의 수위를 적절하게 유지하고 석장리구석기축제와 백제문화제 등 공주의 대표축제 개최 시 부교와 유등 설치 등을 원활히 진행할 수 있도록 4대강 공사 때 철거된 백제큰다리와 공주대교의 하상보호공을 재설치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 밖에 우성면 죽당지구의 경관관광단지 조성을 위한 ‘친수거점지구’ 변경 지정도 건의에 포함됐다.

시는 이 같은 대정부 건의문을 정책 자료로 만들어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참여하는 정부 관계부처와 기관에 건의하고 민간 위원들에게도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올해 안에 ‘공주시 물관리 기본조례’를 제정해 물관리에 대한 공주시장의 책무를 규정하고, 공주시 물관리위원회 설치 및 전담 조직 신설, 전문가 자문단 등을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앞으로 주요 지천별 시민협의회 활동을 지원하고, 금강생태 조사연구와 지역생태 해설사 양성교육도 벌여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정섭 시장은 “11년 전 이명박 정부의 금강 개발사업 때에는 공주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담지 못했지만 이번에는 공주시민 의견을 적극적이고 종합적으로 담아 실현되도록 할 것”이라며, “중앙정부의 일방적 국비사업 진행이 아니라 지방정부의 뜻을 충분히 담은 분권적 시각이 금강 물관리 대책 전반에 담기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