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유역환경청, 충북 청주지역 대·중소기업 화학안전공동체 발족

방재자원 공유, 합동 방재계획 수립 등 화학사고 공동 대응

강승일 기자 | 기사입력 2019/07/12 [06:41]

금강유역환경청, 충북 청주지역 대·중소기업 화학안전공동체 발족

방재자원 공유, 합동 방재계획 수립 등 화학사고 공동 대응

강승일 기자 | 입력 : 2019/07/12 [06:41]

 

▲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금강유역환경청은 7월 11일 삼성SDI㈜ 청주공장에서충북 청주지역의 화학사고 공동 대응체계 강화를위해 삼성SDI와 5개기업이 참여하는 ‘대·중소기업 화학안전공동체 발족식’을 개최했다.

 

이번에발족된 화학안전공동체는 삼성SDI㈜를 주관기업으로 하고 원익머트리얼즈, 하나머티리얼즈, 세원산업, 원앤씨,네패스를참여기업으로 하여 총 6개업체로구성되었다.

 

※금강환경청은 권역별로 대기업 1개소에인근 중소기업 5∼6개소가 참여하는형태로 총 19개 화학안전공동체(125개 기업) 구성·운영중

 

삼성SDI㈜대·중소기업 화학안전공동체 발족식에는 공동체에 참여하는6개사의 대표자와임원 등이 참석하여 금강환경청과 대·중소기업화학안전공동체 구성협약을 체결하고, 화학사고 예방 및 공동대응을적극 추진하여 화학물질안전관리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을 다짐했다.

 

협약서는 대·중소기업 간 공동 방재계획 수립, 화학사고시 대기업의방재자원 공유, 환경 안전교육 및 사고예방 기술 지원 등의 화학사고예방 및대응 활동에 대해 민·관이 협력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2019년에는 이번 삼성SDI㈜ 공동체를 포함하여 사고대비물질을 다량취급하는 충북 청주,충남 서산 지역 등에3개의 공동체를추가로 확대·구성할 계획이다.

 

김승희금강환경청장은 “이번 발족식으로 청주지역의 화학안전분야민·관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자발적 화학사고 예방과 대응을 위한 화학안전공동체 구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지역 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더욱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6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