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자원봉사센터, '소록도 마리안느와마가렛 나눔연수원' 워크숍 실시

이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7/04 [21:31]

세종시자원봉사센터, '소록도 마리안느와마가렛 나눔연수원' 워크숍 실시

이재희 기자 | 입력 : 2019/07/04 [21:31]

 

▲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세종특별자치시자원봉사센터 전문봉사단 임원 및 청춘봉사단 38명은 지난 7월2일부터 7월3일 1박2일 일정으로 소록도 마리안느와마가렛 나눔연수원에서 워크숍을 실시했다.

 

사단법인 마리안느와 마가렛 나눔연수원은 한센인들을 치료하기 위해 여러 의약품을 조달하고, 재정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와주면서도 40여년 동안 무보수의 자원봉사자의 삶을 사신 두 분의 사랑을 기억하고자 만든 공간이다.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는 한센병을 전염병으로 알고 쉽게 접근하지 못할 때도 나병환자라 불리는 한센인들의 피고름을 맨손으로 짜고 치료했다고 한다. 당시 격리된 채 생활하던 한센병 환자의 인권을 존중하고 보호해준 두 천사의 희생과 봉사정신을 기리고자 마리안느와 마가렛 노벨평화상 추천 100만인 서명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워크숍에서는 첫째 날은 ▷‘그래도 사람에게서 희망 찾기’ 마리안느와 마가렛연수원 이사장님 강연 ▷실화를 바탕으로 한 마리안느와 마가렛 다큐멘터리 영화관람 ▷봉사단 화합을 도모하기 위한 공동체 놀이로 진행됐다. 둘째 날은 ▷마리안느와 마가렛, 한센인의 삶의 역사 등 현장학습이 진행됐다.

 

워크숍에 참석한 자원봉사자는 “한센인들에게 따뜻한 엄마가 되어 청춘을 바쳐 봉사한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의 삶을 통해 나 자신을 돌아보고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진정한 봉사의 참뜻을 배웠다.” 며 소감을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 자원봉사자들은 단합과 함께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위해 40여년을 헌신적으로 봉사한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숭고한 봉사정신을 배우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6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