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하남일반산업단지 준공식

밀양형상생지역일자리 협약도 체결

이명수 | 기사입력 2019/06/24 [15:59]

밀양시, 하남일반산업단지 준공식

밀양형상생지역일자리 협약도 체결

이명수 | 입력 : 2019/06/24 [15:59]
    밀양시

[세종타임즈] 하남일반산업단지 준공식과 상생형지역일자리 협약식이 밀양시 하남읍 하남일반산업단지 특설무대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박일호 밀양시장,입주업체 대표와 지역주민 등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4일 열렸다.

밀양시 하남읍 양동리 일대 102만㎡ 에 조성된 하남일반산업단지는 지난 2009년 산업단지계획을 승인받고 2014년 공사에 착공해 5년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이날 준공식을 갖게 됐다.

밀양하남일반산업단지에는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1차 금속제조업체와 기계·기타 장비제조업체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하남일반산업단지는 4,400억 원을 투자해 42개 업체가 입주해 2,500여명의 고용창출과 연간 1조 원 이상의 생산유발 효과가 기대되는 국내 최대의 친환경적 기계소재 공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인사말에서 “기업체가 빠른 시일 내에 공장을 설립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하겠다.”고 말하고 “현재 부북면 일대 165만㎡ 규모로 조성하고 있는 밀양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와 연계해 산업부흥의 시너지 효과가 밀양에서 일어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서는 노·사·민·정이 함께 참여하는 ‘밀양형상생일자리’ 협약식도 있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