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이희호여사를 추모합니다.

한국 여성운동의 대모, 민주화운동의 벗, 김대중대통령의 평생동지

세종타임즈 | 기사입력 2019/06/11 [17:51]

[논평] 이희호여사를 추모합니다.

한국 여성운동의 대모, 민주화운동의 벗, 김대중대통령의 평생동지

세종타임즈 | 입력 : 2019/06/11 [17:51]

 

▲     © 세종타임즈


 

한국 여성운동의 큰 별, 민주화운동의 든든한 벗, 평생 동지 김대중대통령의 영부인으로 민주주의를 실현시킨 이희호여사님을 추모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세종특별자치시당(위원장 이춘희)은 10일 타계한 고 이희호여사에 한없는 존경과 사랑의 마음을 담아 애도를 표합니다.

 

고 이희호여사는 우리나라 초창기 여성운동가로 대한여성청년단, 여성문제연구원을 창설해 운영하셨고 YWCA 총무로 여성계를 대표하는 활동을 하신 분입니다. 그리고 민주화운동의 평생동지 김대중대통령과 결혼 후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한 험난한 길을 묵묵히 떠받치며 정권교체를 이루어 내신 분입니다. 국민의 정부 시기 ‘여성부’ 설치에 많은 기여를 하신 분입니다.

 

김대중대통령과 함께 하는 고난의 시기, 옥중에 있는 남편에게 보낸 편지글 중 "당신 때문에 특히 겪고 계신 그 어려움 때문에 내 생이 더 값지고 더 뜻있으며, 많은 사람을 참된 사랑으로 대할 수 있으며, 긍지와 소망으로 내일의 새 빛을 바라보면서 심의(深意)의 가시밭길을 뒤따라 나갈 수 있는 행복마저 느낍니다"라는 말씀에서 당신의 맑은 영혼을 기억합니다.

 

신군부에 의해 사형수의 신분이 결정되었을 때 세 아들과 시멘트 바닥에서 무릎 꿇고 기도하는 당신을 보며 김대중 대통령은 "아내가 그렇게 그렇게 존경스러울 수 없었다. 가족의 믿음과 사랑이 없었더라면 나는 20년을 넘게 지속된 고난을 결코 이겨 내지 못했을 것이다. 그 중심에는 존경하고 사랑하는 아내가 있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희호여사님!!

 

당신은 우리의 등불이었습니다.

 

당신은 민주화운동의 든든한 버팀목이었습니다.

 

당신은 한국현대사의 기둥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고이 잠드소서.

 

                                                        2019년 6월 11일

 

                                                  더불어민주당 세종특별자치시당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6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