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특별단속

30일까지 횟집·일식집 등 음식점 대상 집중 점검

이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5/20 [08:12]

세종시, 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특별단속

30일까지 횟집·일식집 등 음식점 대상 집중 점검

이재희 기자 | 입력 : 2019/05/20 [08:12]

▲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세종특별자치시가 시민들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20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원산지표시 위반행위에 대한 특별 단속을 실시한다.

단속 대상은 어한기 및 금어기가 도래하는 고등어, 오징어, 참조기 등과 일본에서 수입이 많이 이뤄지는 참돔, 가리비, 돌돔, 먹장어, 참게, 원산지 거짓표시 개연성이 높은 전복, 뱀장어, 향어, 꽁치 등이다.

특히 이번 단속에서는 국내산으로 둔갑할 우려가 있는 수입산 수산물의 원산지 거짓표시 행위 단속도 병행 추진한다.

이번 점검은 횟집, 일식집 등 일반음식점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원산지 거짓 표시자는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원산지 미표시 또는 표시 방법 위반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또, 2회 이상 미표시 및 거짓 표시 위반자는 벌금 납부와 함께 원산지표시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곽근수 안전정책과장은 “수산물 원산지 둔갑행위를 미연에 방지해 소비자 불안을 해소하고 원산지표시 문화가 정착되도록 할 것”이라며 “이를 제대로 표시하지 않거나 거짓표시가 의심될 경우 적극적으로 신고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