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 복합편의시설 3공사 현장 관리 철저

암발파 공사에 따른 소음·진동·비산먼지 발생 대책 마련 시행

이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5/15 [07:35]

행복도시, 복합편의시설 3공사 현장 관리 철저

암발파 공사에 따른 소음·진동·비산먼지 발생 대책 마련 시행

이재희 기자 | 입력 : 2019/05/15 [07:35]

 

 

▲   복합편의시설 제3공사 현장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행복도시건설청은 ‘복합편의시설 제3공사(체육시설)’ 지하터파기 공사 중 발생하는 소음·진동·비산먼지를 줄이기 위하여 정부 혁신의 일환으로 방지대책을 추가로 시행하여 인근 상가 및 어린이집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복합편의시설 제3공사(이하 체육시설)’4월부터 흙막이 공사를 위하여지반을 뚫고 암발파하는 공정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외부로 방출되는 비산먼지를 억제하기 위해 어린이집 부근에 설치된 6미터 가설울타리 상부에 1.2미터 분진망을 추가로 설치하였고, 하부에는 고무 분진판, 모래주머니도 설치하였다.

 

또한, 지하 굴착 작업 시 현장 내 살수차를 수시 운행할 계획이며, 올해 5월말까지 가설울타리 하부에는 자동 물뿌리개(스프링클러)도 설치하여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먼지가 인근에 확산되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행복청은 기존 예정되어 있던 흙막이 공법을 소음과 진동을최소화하는 새로운 공법(소일네일링 공법)으로 변경하는 방안을시행할 예정이다.

 

이렇게 공법을변경할 경우, 소음 및 진동을 크게 경감하여 인근 어린이집 등에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재석 공공청사기획과장은 “현장 내 발생하는 소음·진동 관리를 위해 측정기를 설치하여 철저히 관리 중”이라며, “해당 공사로 인한 인근 상가 및 어린이집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체육시설은 올해 3월에 지하터파기 공사를 착수하여 ‘21년 상반기에 준공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2019 조치원 봄꽃축제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