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

주민 신고만으로 현장 단속없이 과태료 부과

유해녕 | 기사입력 2019/04/12 [15:58]

해남군,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

주민 신고만으로 현장 단속없이 과태료 부과

유해녕 | 입력 : 2019/04/12 [15:58]
    포스터

[세종타임즈] 해남군은 오는 17일부터 생활불편신고와 안전신문고 등 스마트폰 앱을 통해 불법 주정차 차량을 신고하면 현장 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가 부과되는 주민신고제를 운영한다.

신고대상은 소방시설로부터 좌우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로부터 5m 이내, 버스정류장 표지판 좌우 및 노면표지선 기준 10m 이내, 횡단보도 주차 등이다.

신고는 같은 위치에서 1분 간격의 사진 2장 이상을 제출하면 된다. 사진은 위반지역 및 차량 번호가 식별되고 촬영시간이 표시되어야 한다. 신고 기한은 교통법규 위반 사실 적발로부터 3일 이내다.

신고 후 불법주정차가 확인되면 소방시설은 8만원, 교차로, 버스 정류장, 횡단보도는 4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해남군은 4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에 차선도색과 표지판을 설치하고 현수막 게시와 전단 배포를 통해 홍보에 나서고 있다.

군 관계자는 “주차질서와 주차문화 확립을 위한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며 “신고와 단속보다는 운전자들의 자발적인 법규 준수와 성숙된 군민의식으로 불법 주정차가 근절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6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