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 2018년 BRT‧광역버스 이용객 1,000만 시대로 진입

이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19/02/07 [10:57]

행복도시, 2018년 BRT‧광역버스 이용객 1,000만 시대로 진입

이재희 기자 | 입력 : 2019/02/07 [10:57]

 

▲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김진숙)은 2018년 BRT 이용객 수가 2017년 501만 명 대비 약 25% 증가한 총 629만 명으로 역대 최고치를기록 했다고 밝혔다.

 

현재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에는 900번, 990번, 1001번 3개 간선급행버스체계(이하 BRT) 노선이 운행 중이며, 목적지까지 막힘없이제시간에 갈 수 있는 장점으로 인해 이용객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18년 2월 3일(일)부터 신규 운행을 시작한 내부순환 BRT 900번이 신도심의 각 생활권을 연결하여 줌으로써 행복도시가 대중교통 중심도시로 발전해 나가는 데 큰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900번은 2018년 2월부터 반곡동-정부세종청사-한별리를 운행하고 있으며, 신규 운행을 시작한 2월에 20천 명에서 12월에는 52천 명으로 2배이상 이용객이 증가하였다.

 

990번은 2013년 4월부터 오송역-정부세종청사-반석역을 운행하고 있으며, 2017년 3199천 명에서 2018년 3572천 명으로 증가하였다.

 

1001번은 2016년 7월부터 오송역-정부세종청사-세종시청-대전역을 운행하고 있으며, 2017년 1809천 명에서 2018년 2300천 명으로 증가하였다.

 

행복도시에는 BRT 이외에도 광역버스 1000번, 1002번, 1004번, 1005번이세종시∼대전 유성구(반석)를 운행하고 있으며, 2018년 하루 평균 13천 명, 연간 4653천 명이 이용하였다.

 

노선별 이용객은 1000번 1867천 명, 1002번 1199천 명, 1004번 1574천 명으로 지속 증가추세에 있어, 행복도시와 대전시를 연결하는 대중교통으로서 이용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덧붙여, 1005번의 경우 2018년 12월 15일 운행을 시작하여 연말까지 13천 명이 이용하고 있으며, 현재 30분 간격으로 운행되고 있으나 향후배차간격을 15분으로 단축하여 운행할 예정이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지금까지 내부순환 BRT운행과첨단BRT정류장 운영개시 등을 통하여 행복도시가 BRT 중심의 대중교통도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

 

고성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교통계획과장은 “앞으로도 BRT 체계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첨단 BRT정류장 추가설치, 친환경 대용량 BRT차량 도입, 광역교통권 통합환승요금체계 마련 등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도 7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