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베트남 호치민에서 농식품 판촉행사 가져

베트남·싱가포르 경남농식품 수출전진기지 안테나숍 설치

이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18/10/12 [16:59]

경상남도, 베트남 호치민에서 농식품 판촉행사 가져

베트남·싱가포르 경남농식품 수출전진기지 안테나숍 설치

이재희 기자 | 입력 : 2018/10/12 [16:59]
    경상남도
[세종타임즈] 경상남도는 도내 농식품의 베트남 수출확대를 위해 지난 8일부터 14일까지 호치민시에서 경남 농식품 홍보판촉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판촉행사는 호치민시 롯데마트 고밥점에서 진행되었으며 도내 24개 업체가 생산한 59개 품목을 선보였으며, 특히 도라지청, 유자효차, 에너지드링크 등의 음료와 삼계탕, 감말랭이, 미용제품이 인기를 끌었고 일부 품목은 수량이 조기 소진됐다.

당초 4일간 진행 예정이었던 판촉행사는 경남농식품 매장을 찾는 고객들이 몰리면서 현지 마트의 요청으로 행사 기간을 연장 진행했다.

판촉 행사장에서 인기가 많았던 제품 중 가고파힐링푸드의 도라지청, 삼계탕 재료 등에 50만 달러와 팜코리아의 음료 및 미용제품 50만 달러를 비롯해 도내 11개 업체와 현지 바이어 7개 업체 간 총 280만 달러의 농식품 수출의향서를 체결했다.

특히, 가고파힐링푸드 제품은 10월말 선적할 예정으로 세부적인 내용을 협의 중이다.

이에 앞서, 경남도는 도내 가공식품과 신선농산물의 동남아 시장 수출 전진기지 역할을 담당할 해외 신규 안테나숍을 베트남 호치민과 싱가포르에 신규 개설했다.

호치민시 7군 지역에 위치한 롯데마트의 안테나숍에는 144개 품목이, 싱가포르 선텍시티의 안테나숍에는 51개 품목이 입점하고 있으며 도는 현지인과 교민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경남농식품 홍보와 판매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정부의 신남방정책과 맞물려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지역이 경남의 농식품 수출 신흥시장으로 부상하고 있어, 이에 선제적인 대응하고자 도내 농식품의 동남아 진출을 돕는 안테나숍을 신규로 개설했다”면서,“효율적인 안테나숍 운영과 판촉행사 및 현지 바이어 초청 등 동남아 수출확대를 위해 전략적인 해외 마케팅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갤러리
제주 금빛 바다에 빠지다
1/3
광고
광고
광고